[ EDITOR'S NOTE ]


영혼의 울림 속으로







4월이다.


곧 벚꽃이 만발한다.



봄은 해마다 오고


꽃은 항상 같은 모양인데


이맘때가 되면 우린


또 새로운 기대를 품게 된다.



아마도 그건


봄이나 꽃 때문이 아니라


그 안에서 함께 하고픈


사람들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가족, 연인, 친구


사랑하는 사람과의 시간을


더욱 행복하게 만드는 것


페스티벌올이 추구하는


최선의 가치가 바로 그것임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본다.






editor ─ LUCY


사진 ─ 진해군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