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DITOR'S NOTE ]

봄을 맞이하는 길목






겨울의 끝자락이자 봄의 시작인 3월.


두꺼운 옷을 벗어 던지고 싶지만


구석구석 겨울이 남아있어


아직은 봄을 기다리는 마음이다.




봄을 기다리는 마음은


꽃이나 사람이나 매한가지인가 보다.


차가움이 가신 봄바람 속에서


꽃망울이 부끄러운 듯 얼굴을 내민다.



곳곳에서 열리는 꽃축제에서


지나가는 겨울을 배웅하며


봄을 맞이하는 설렘을 가져보자.






━ LUC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