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RAVEL NIGHT TOUR





경상북도와 대구의 밤, 지친 마음의 안식처













나조차도 선뜻 답을 내지 못하는 문제가 스스로를 얽어맬 때, 밤 산책만한 것이 없다. 


경상북도와 대구에는 지친 마음을 달래줄 곳이 많다. 


어두운 사방에서 달빛과 별빛만이 바닥에 사뿐히 내려 앉고 주변은 고요할 때, 아무 말 없이 밤 산책을 즐기는 순간. 


그 자체만으로도 소중하다.











edit Song Juyou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