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TERVIEW 













무대 위의 구도자




배우 정동환









사람은 의미를 따른다. 


삶이라는 무대 위에서 자신의 배역이 무엇인지 발견하기 위해 애쓰며, 


그 배역의 의미를 찾기 위해 세계와 자신을 성찰한다. 




배우 정동환에게 삶은 곧 무대였고, 무대는 곧 삶이었다.


반 세기 이상 그는 숱한 무대 위에서 삶을 연기했고, 자신이 연기하는 배역의 의미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자신에게 있어 “연기야 말로 삶의 구원”이라고 외치는 무대 위의 구도자 배우 정동환을 만났다.











edit Kim Jeongwon














-